?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주의 건축(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1:2)

 

이재만회장(지질학, 과학교육학, 구약학), 이동용박사(항공우주공학) ACT뉴스 20194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1:2)

 

성경의 창세기 1장 둘째 절 말씀이다. 이는 1절에 창조된 땅()에 대한 구체적 묘사이다. 1절은 ()’라는 한자로 2절은 한글인 으로 번역되어 있어서 서로 다른 것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러나 히브리 원어로는 둘 다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지구 에레츠(erets)이다. 영어 성경도 둘 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earth), 우리말 성경도 모두 으로 번역되어 있다.

 

그 땅에 대해 개역개정 성경에서 혼돈과 공허로 번역한 것은 다소 해석적인 면이 있다. 이는 실제로 물질의 형태가 결정되지 않은 상태며 비어있다는 표현으로 중립적인 묘사이며, 오히려 하나님의 선한 성품을 드러낸 보기에 좋은 모습임에 틀림없다. 왜냐하면 첫째 날 창조 사역 가운데 빛을 만드시며 보시기에 좋았더라고 하신 일련의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기 때문이다. 전능하시며 선하신 것이 하나님의 능력과 성품이며, 이것이 창조 사건에도 그대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이어서 흑암이 깊음 위에 있다고 하여 주위가 매우 어둡고 깊음은 우리가 상상할 수도 없는 포텐셜(고에너지)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때 깊음은 깊은 물을 의미하는데, 홍수 심판 때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7:11)에 등장하는 단어다. 즉 지구는 처음부터 물이 존재하는 상태로 창조되었다는 의미다. 이는 곧바로 하나님의 영이 수면에 운행하시니라고 하시며 물을 의미하는 수면이 언급되어 이를 뒷받침한다. 앞으로 자신의 형상으로 지음 받을 사람이 살게 될 지구를 감싸며 창조사역에 함께 참여하고 계시는 성령님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진화를 믿는 과학자들은 지구가 처음에는 뜨거운 불덩이에서 수십 억년 시간에 걸쳐 점차 식으며 결국 생명이 존재할 수 있는 좋은 환경으로 변했다고 상상한다. 이런 생각은 단지 태양이 뜨겁고, 지구 내부가 뜨겁기 때문에 지구의 과거도 그랬을 것이라는 편견에서 나온 것이다. 반면에 성경은 완전히 반대로 말한다. 지구는 처음부터 물과 함께 물의 지구(watery earth)로 창조된 것이다. 어떤 면에서 물이라고 하는 단어는 우리가 쉽게 인지하고 알 수 있는 성경에 언급된 첫 물질이다.

 

1.JPG


물은 잘 아는 것처럼 화학식이 H2O. 즉 물 분자는 두 개의 수소(H)와 한 개의 산소(O)가 결합되어있다. 여기서 물에 대한 어려운 화학적 성질을 논하고자 하자는 것이 아니다. 물이 이 세상에서 가장 간단하고 단순한 물질이 아니란 뜻이다. 우리가 잘 아는 물질세계에는 수소, 산소, , 양성자, 쿼크, 미립자 등훨씬 더 단순한 것들이 많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단계 없이 바로 물 을 만드셨다. 실제로 수소는 우주에서 가장 많고 폭발성이 있는 물질이다. 또한 산소는 우주에서 세 번째로 많은 원소로 상대 물질을 산화시키는 산화제로 모든 물질을 태우는 성질이 있다. 그러니까 물은 수소 두개를 산소 하나가 태워서 만들어진 물질이다.

 

지난 수세기 입자물리에서 실험으로 확인한 바와 같이 입자물리 세계는 핵, 양성자, 중성자, 쿼크나 렙톤과 같은 미립자가 독립적으로 존재할 때 모두가 매우 불안정하다. 그러므로 우주가 이와 같이 간단한 것으로부터 자연적으로 시작되었을 것이라는 생각은 참으로 어려운 상상이다. 반면 성경에 따르면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순서는 단순한 것부터가 아니라 필요한 것부터 창조하셨다.

 

자연주의 과학자들은 모든 것을 단순한 것부터 시작되었다고 말하고 싶어한다. 복잡한 것부터 되었다면 결국 물질을 초월하는 창조와 그 창조자를 인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진화 과학자들은 동식물의 기원이나 우주의 기원에서도 모두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1:2)가 이런 선상에서 이야기를 전개해나가려고 한다. 이것이 진화, 즉 자연주의의 속성이며 한계다. 그러나 지금까지 드러난 과학적 데이터와 증거들은 이와 반대다. 그 간단한 것은 자연주의자들이 바라는 다음 단계인 안정하고 조직화된 더 복잡한 기능으로 넘어갈 수 없다. 만약 독자들이 지구는 처음에 뜨거운 불덩이로부터 시작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 이는 진화론적 지질학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이에 대한 지질학적 증거는 어떤 것도 없다. 단지 지금의 지구 내부가 태양처럼 뜨거울 뿐이다.

 

내가 땅의 기초를 세울 때에 네가 어디 있었느냐? 네가 깨달아 알았거든 말할지니라”(38:4)

 

욥에게 물어보시는 하나님의 질문은 하나님의 말씀과 그 증인을 배제하고 이 땅의 기원을 설명하려는 의도에 대하여 경고하시는 모습이다.

 

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8 ACT뉴스 2019년 10월호 file honey 2020.04.01 0
637 ANSWERS 고고학은 성경을 지지하는가? - 이충현 역 honey 2020.03.31 0
636 젊은 지구에 대한 4가지 지질학적 증거 - Tim Clarey, Ph.D글, 박철웅 역 file honey 2020.03.31 0
635 ACT뉴스 2019년 9월호 file honey 2020.03.31 0
634 잠시도 멈출 수 없는 우주선 - 이동용박사 file honey 2020.03.31 0
633 사회적진화론(Social Evolutionism) 13 죄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 - 이재만회장 file honey 2020.03.31 0
632 ACT뉴스 2019년 8월호 file honey 2020.03.31 0
631 성경적 지질학으로 그랜드 캐니언 이해하기 - Bill Hoesch file honey 2020.03.30 0
630 진화론의 10가지 거짓말 뒤집기 - 이재만역 file honey 2020.03.30 1
629 ACT뉴스 2019년 7월호 file honey 2020.03.30 0
628 별들은 오늘날에도 계속 만들어지고 있을까? - 이충현 역 file honey 2020.03.30 0
627 사회적진화론(Social Evolutionism) 12 성차별 - 이재만 file honey 2020.03.30 0
626 ACT뉴스 2019년 6월호 file honey 2020.03.30 0
625 우주의 건축 (3) 빛이 있으라(창 1:3) - 이동용, 이재만 file honey 2020.03.29 1
624 그랜드 캐니언의 퇴적 구조들은 과연 오랜 지구의 증거로 합당한가? - Bill Hoesch file honey 2020.03.29 1
623 사회적 진화론(Social Evolutionism) 11 중국 공산주의 - 이재만회장 file honey 2020.03.29 2
622 ACT뉴스 2019년 5월호 file honey 2020.03.29 0
» 우주의 건축(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창 1:2) - 이재만회장, 이동용박사 file honey 2020.02.20 8
620 사회적 진화론(Social Evolutionism) 10 자본주의(2) - 이재만회장 file honey 2020.02.20 7
619 ACT뉴스 2019년 4월호 file honey 2020.02.20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