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16:00

시조새 이야기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조새 이야기

(과연 시조새가 파충류와 조류의 중간종 화석일까?)

 

 

시조새’(Archaeopteryx-영어로 ‘Archee-opter-iks’로 발음되며, ‘초기 날개(early wing)’란 뜻; 13천 혹은 5천만 년 전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란 어떤 작은 새에게 붙여진 엄청난 이름이다. 진화론자들은 시조새를 파충류와 조류의 중간생물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과학 교과서에 나오는 시조새의 파충류로서의 첫 번째 특징은 부리에 이빨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거북, 바다거북, 익수룡(pterodactyl, 익룡의 일종) 같은 파충류는 이빨을 가지고 있지 않으며, 또한 백악기와 쥐라기에서 이빨을 가진 조류들이 많이 발견되며, 또한 현존하는 새 중에서도 부리에 이빨을 가지고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파충류로 여겨지는 두 번째 특징으로 날개에 있는 발톱(digits)을 이야기한다. 시조새는 날개3개의 발톱이 있다.

 

다른 공룡들도 같지만, 또한 소수의 새들도 발톱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는 호애친(남아프리카의 새이며 어린 시절에 두 개의 날개 발톱을 가진다)과 투래코(Touraco corythaix, 아프리카 새)가 포함된다. 시조새가 파충류라고 주장되는 또 하나의 이유는 긴 꼬리뼈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모든 파충류가 긴 꼬리를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 어떤 익수룡은 꼬리가 너무 짧아 구분하기 힘든 것도 있다.

 

그리고, 시조새가 조류로 여겨지는 특징으로는 현대 조류가 가지고 있는 깃털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비행을 위해 디자인된 양쪽의 깃대가 같은 양의 깃털을 가지고 있지 않은 비대칭 깃털을 가졌다. 타조나 에뮤 등 날 수 없는 새나, 닭과 같이 잘 날지 못하는 새들은 완벽하게 대칭인 깃털을 가지고 있다.

 

시조새가 파충류의 후손이며 새의 조상이라고 여전히 주장하는 열광적인 진화론자들은 어떻게 비늘이 깃털로 변할 수 있는지를 설명하지 못한다. 시조새가 발견된 곳과 같은 시기의 지층(쥐라기)에서뿐만 아니라 더 낮은 지층(트라이아스기)에서도 현대의 조류 화석들이 발견되었다. 두 마리의 까마귀 크기의 새들이 텍사스에서 발견되었다. 그들이 위치해 있던 지층은, 진화론에 따르면 시조새보다 7,500만 년 전의 것이었다. 텍사스의 발견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여기 *Nature, 322 (1986), p. 677. 에 있다.

 

실제로 1982년에, 시조새화석이 모든 표본들이 발견된 독일에서 국제 시조새 회의(The international Archaeopteryx Conference)가 개최되었다. 이 모임에서, 시조새는 파충류도 아니고, 반조류/반파충류도 아닌 조류로 결정되어 시조새는 과도기종이 아닌 단지 새라고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있다.

 

요사이 새롭게 제기되고 있는 입장은 시조새가 조작된 것일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a. 여섯 개의 표본 모두가 독일의 Solnhofen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에 유념하라. 세계의 다른 어떤 곳에서도 시조새 화석은 발견되지 않았다. 게다가 Hoyle, Watkins 등은 18세기 초부터 역사적 자료들을 확인한 결과, 졸른호펜(Solnhofen) 석회암 지역이 화석 위조범으로 악명이 높았다는 것을 선언했다.

 

b. 맞지 않는 석판. 만약 표본이 진짜라면, 앞뒤의 판은 거울에 비춘 것처럼 서로 마주보는 모양이 되어야 할 것이다. 1863년의 그림과 현재의 표본을 비교하면, 나중에 표본의 왼쪽 날개가 수정되었다는 사실이 지적된다. 1863년의 왼쪽 날개는 두 판에서 확실히 맞지 않는다. 나중에 좀 더 짝이 맞도록 수정되었다.

 

c. 모조 깃털. Hoyle, Watkins 등은 몸체와 팔의 뼈는 진짜이지만, 깃털(얕은 선이 앞다리 쪽에서부터 퍼져나가고 있는 형태)은 누군가가 화석 위에 신중히 새긴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d. 시멘트 얼룩. 또한 그들은 위조된 것이라는 추가 증거를 찾아내었는데, 그것은 새기는 과정(etching process)에서 시멘트가 사용되었다는 것이다.

 

결론 시조새는 나는 파충류였을까, 단지 새였을까, 아니면 파충류에 날개가 덧붙여진 속임수였을까? 결론은 여러분의 몫이다. 그러나 어느 쪽이던 간에, 확실한 것은 진화의 증거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가지나방 이야기 honey 2019.12.04 4
» 시조새 이야기 honey 2019.11.01 10
77 자연의 청소부 honey 2019.09.30 9
76 제왕나비의 대변신 honey 2019.08.27 5
75 사람은 누구와 닮았는가? honey 2019.07.18 6
74 결혼단상 honey 2019.06.22 18
73 단풍의 비밀 honey 2016.08.04 407
72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honey 2015.01.21 944
71 파마 좋아하세요? honey 2014.08.26 1194
70 숨을 쉬어라 - 허파 honey 2014.07.29 1416
69 심장의 교훈 honey 2014.05.28 1655
68 콩 심으면 콩 난다! honey 2014.05.14 1341
67 동물들의 세계여행 honey 2014.05.08 1482
66 새들의 여행 honey 2014.05.03 1550
65 설계된 별 지구 honey 2014.04.29 1676
64 UFO는 있는가? honey 2014.04.29 2231
63 박쥐의 초음파 2 honey 2014.04.24 3536
62 독수리의 날개 1 honey 2014.04.22 2283
61 기린의 목이 긴 까닭은? 1 honey 2014.04.22 3644
60 생명체의 신비 1 honey 2014.04.21 46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
CLOSE